닛산, CES 아시아 2019에서 다양한 신기술 선보여

기사입력 2019.06.12 18: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본의 닛산자동차(이하 닛산)가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CES 아시아 2019’에서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닛산이 이번 CES 아시아 2019에서 선보인 기술들은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술은 물론, 새로운 형태의 주행 경험, 그리고 향후 개발하게 될 전기 스포츠 세단 컨셉트로 요약된다.


01.jpg
 

닛산은 이번 CES 아시아 2019에서 인간의 뇌에서 발생하는 신호를 자동차에 직접 전달하는 브레인-투-비클(Brain-to-Vehicle, 이하 B2V) 기술 개념을 선보였다. 닛산의 B2V 개념은, 운전자의 뇌파나 신호를 검출하여, 차량의 운행에 즉시 반영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운행을 보조한다.


닛산의 B2V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은 위험 상황에 직면했을 때, 운전자가 직접 조작을 하기 직전에 뇌에서 발생하는 행동 신호를 검출한다. 그리고 운전자의 행동 신호를 검출한 차량은 운전자보다 더 빠른 시점에서 운전자의 행동 신호에 따라 차량을 제어한다. 이를 통해 사람이 뇌에서 생각하고 그것을 행동으로 실행하기 전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함으로써 말 그대로 운전자가 ‘생각하는 대로’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다.


B2V는 상기와 같은 위험 상황 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운행에서도 적용할 수 있다. 일례로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운전자의 뇌파로부터 운전자가 느끼는 ‘위화감’을 검출하여 이를 자율주행에 반영, 운전자가 보다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제어 특성을 개인화하는 데에도 사용된다.


02.jpg
 

닛산은 이번 CES 아시아 2019에서 새로운 형태의 커넥티드 카 기술, ‘인비저블-투-비저블(Invisible-to-Visible, 이하 I2V)’ 기술도 선보였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한다’는 의미를 가진 I2V는 회전 구간의 끝 부분이나 대형 차량으로 인해 가려지는 부분, 구조물로 인해 가려지는 사각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가상의 이미지나 3D 화상으로 시각화하고 이를 윈드실드나 전용의 기계 등을 이용해 조사, 일종의 증강현실에 가까운 경험을 제공한다.


03.jpg
 

닛산은 이 외에도 지난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바 있는 IMs 컨셉트카도 함께 출품했다. 닛산 IMs 컨셉트는 세단의 기능과 디자인을 새로운 차원으로 높이기 위한, 4도어 전기 스포츠 세단 컨셉트카다. 이 차량에는 상기한 I2V를 비롯하여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가 제시하는 새로운 주행 경험을 담고 있다.


닛산의 글로벌 마케팅과 브랜드 전략을 담당하는 로엘 드 브리스(Roel De Vries) 전무는 “우리는 항상 시대를 앞서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단순히 미래의 트렌드와 기술을 예측하는 데 그치지 않고 우리가 그것들을 정의해 나간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술은 현실에 일어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존재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기에 우리는 될 수 있는 한 다양한 방향으로 그 혜택을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것이 사람들을 더 좋은 세상으로 이끌기 위한 비전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의 이념이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모토야 & 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630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280, 1215호 (수서동 로즈데일오피스텔)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