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의 자동차에 20세기의 감각을 - 미쓰오카 히미코

기사입력 2019.01.04 17: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본의 수제 자동차 제조사 미쓰오카는 1968년 2월 설립된 미쓰오카 자동차 공업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미쓰오카라는 이름은 창업자 미쓰오카 스스무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이후 미쓰오카는 1982년 50cc 엔진 개발을 시작으로 ‘부부 501’이라는 첫번째 3륜 차를 생산해낸다. 그리고 3년뒤인 1985년에는 자동차로서의 완성도를 더 높인 '부부 505-C'를 개발했다. 부부 505-C는 50cc 엔진을 사용했다.
bubu501-2.jpg
 1982년 생산된 부부 501
bubu505-c 1985-3.jpg
부부 505-C
ssk_ph01-6.jpg
 
부부 클래식 SSK
미쓰오카는 부부 505-C 이외에도 꾸준히 신차 개발을 이어 나갔다. 1987년 7월에는 메르세데스-벤츠 SSK를 흉내 낸 레플리카 자동차 ‘부부 클래식 SSK’를 출시, 본격적인 레플리카 자동차 제작사로의 길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이후로 등장하는 대부분의 미쓰오카 자동차들은 다른 제조사에서 출시한 자동차의 외관을 자신들만의 독특한 디자인으로 스킨 체인지하는 방식의 모델들을 생산하게 된다. 모든 공정은 기존 부품의 분해부터 전용부품 제작 및 최종 조립까지 모두 수제작으로 이루어진다.
himiko2_ti01-4-vert11.jpg
미쯔오카 히미코
본격적인 레플리카 자동차 제조사 미쓰오카가 만든 대표적인 컨버터블은 히미코(Himiko)다. 히미코는 마쯔다의 MX-5를 기본 바탕으로 제작한 모델이다. 차명인 히미코는 일본의 고대 부족 국가의 여왕의 이름에서 가져왔다. 2008년 출시된 히미코는 미쓰오카만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외관을 표현했다. 히미코는 후륜구동차의 이상적인 비율로 통하는 ‘롱 후드 숏 리어 데크’(Long hood Short rear Deck) 디자인을 극단적인 형태로 적용했다. 이를 통해 과거 1950년대 유럽의 고전적인 2인승 로드스터의 감각을 구현하고 있다.
Bentley R-Type-1.jpg
벤틀리 R타입
jagheritagexk120195101c-5.jpg
1954 재규어 XK120
전면을 찬찬히 살펴보면 과다하다 싶을 정도로 풍만한 앞 펜더와 동그란 전조등, 안개등까지 1954년 출시된 재규어 XK120, 벤틀리 R타입을 연상케 하는 곡선미가 깃들어 있다. 물결같이 이어진 볼륨은 뒤 펜더까지 이어졌고 4개의 동그란 후미등까지 더해져 고전적인 감각을 살렸다. 탑재된 엔진은 일본 내수용 MX-5에 사용되는 1.5리터 스카이액티브G 가솔린 엔진이다. 이 엔진은 132마력의 최고출력과 15.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변속기는 6단 수동과 6단 자동 변속기 2가지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저작권자ⓒ모토야 & 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430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280, 1215호 (수서동 로즈데일오피스텔)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