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수는 좋은10월 판매 실적

기사입력 2018.11.02 10: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차는10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5.0% 증가한 총 6만6,288대를 판매했다.


1.jpg
 

세단은 그랜저가 9,037대(하이브리드 2,300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7,228대, 쏘나타가 6,326대(하이브리드 333대 포함) 등 총 2만4,347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9,781대, 코나 5,375대(EV모델 2,473대 포함), 투싼 4,865대, 맥스크루즈 25대 등 전년 동월 대비 74.0%가 증가한 총 2만173대 판매를 기록했다.


gall29.jpg

특히 싼타페는 국내 시장에서 8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으며, EV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3,411대, G70가 1,406대, EQ900가 309대 판매되는 등 총 5,126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4,242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400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SUV 시장에서는 맏형 싼타페를 중심으로 투싼과 코나가, 세단 시장에서는 그랜저와 아반떼가 10월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면서 “이 달 말 신차급 디자인 변경과 상품성이 대폭 강화된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의 성공적인 출시에 역량을 집중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신차 및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연말까지 판매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모토야 & 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1860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280, 1215호 (수서동 로즈데일오피스텔)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