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그린카, 친환경 자동차 확대로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서

기사입력 2018.05.18 09: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미지] 그린카, 친환경 자동차 확대해 ‘착한 카셰어링’ 본격 시동-1.jpg
 

그린카가 친환경 자동차를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선다고 18일 밝혔다.

 

그린카는 지난 4월 19일 전기차를 처음 도입한 2014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의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운행 데이터를 분석해 약 700톤의 배기가스를 감축한 환경개선 성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린카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그린카 최고 인기 차종인 볼트 EV 17대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대를 추가로 도입한다. 이로써 그린카는 전기차(EV) 152대, 하이브리드카(HEV) 428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5대 등 업계 최대 규모인 총 585대의 친환경 자동차를 보유하게 됐다.

 

또한 그린카는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4월에는 2017년도 서울시 나눔카 1등 사업자로 선정됐다. 현대차 아이오닉 EV, 쉐보레 볼트 EV 등의 전기차를 업계 최초로 도입하고, 무료 시승 기회를 제공해 고객의 친환경 자동차 경험 확대에 기여한 결과 나눔카 사업자 중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게 됐다. 이번 나눔카 1위 사업자 선정으로 그린카는 서울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참고자료] 그린카 전기차 운행보고서-2.jpg
 

그린카는 친환경 전기차 카셰어링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5월 16일부터 31일까지 ‘CHARGE하라! 볼트 EV 무한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기간 동안 볼트 EV 1회 충전 주행거리 383km에서 착안한 3,830원 할인권이 무제한으로 제공되며, 할인 쿠폰은 그린카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한편 카셰어링 그린카에서 유일하게 운영중인 쉐보레 볼트 EV는 1회 충전 주행거리 383km로 기존 전기차의 주행거리 제약을 극복하며 전기차 대표 모델로 자리잡았다. 또한, 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만큼 그린카 보유 전기차 중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어 이번 추가 도입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의 이용이 기대된다.

<저작권자ⓒ모토야 & 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514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280, 1215호 (수서동 로즈데일오피스텔)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