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2024 국제해양⋅안전대전’에서 고성능 해상용 MAN 엔진 선보여
상태바
만트럭버스코리아, ‘2024 국제해양⋅안전대전’에서 고성능 해상용 MAN 엔진 선보여
  • 모토야
  • 승인 2024.06.2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리미엄 상용차 기업 만트럭버스 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이하 ‘만트럭’)는 해양⋅안전 분야 특화 산업전시회인 ‘2024 국제해양⋅안전대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2024 국제해양⋅안전대전(KOREA OCEAN EXPO 2024)은 해양경찰청과 인천광역시가 공동 주최하는 국제 전시회로, 30여 개 정부기관과 해양 관계 협회⋅단체, 해양산업 전문가, 관련 기업 등이 부스를 마련해 해양산업과 관련된 최신기술과 장비를 전시하고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만트럭은 이번 전시에서 단독 부스를 열고, 고성능의 MAN 엔진을 전시해 만트럭버스 그룹의 탄탄한 엔진 네트워크를 선보였다.

‘MAN D2676 Smart hybrid I6-1100’ 엔진은 MAN의 혁신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강력한 엔진 기술과 효율적인 전기 구동 시스템의 조합으로 다양한 이점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목적에 따라 엔진을 구성할 수 있으며, 낮은 배기가스 배출량, 적은 진동, 적은 소음, 향상된 효율성과 신속한 응답성 등 최적의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MAN 엔진의 모듈식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시스템을 사용하면 배기가스를 지속적으로 줄이고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최적의 운용 편의성을 누릴 수 있다. 모듈식 설계 덕분에 V12, V8 및 i6 엔진을 전기 모터와 결합할 수 있어 선박 장착 시 경제적인 주행부터 극한의 스포티한 주행까지 보다 유연한 주행 스타일을 제공한다.

‘MAN D2868 LE433 V8-1300’ 엔진은 연비 최적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제공해 뛰어난 연료 효율성을 자랑하며, 넓은 범위에서 최대 토크를 유지해 강력한 가속 성능을 제공한다. 콤팩트한 디자인에 무게도 경량화 되어 동급 엔진 기준 뛰어난 공간효율성도 갖췄다. 또한, 우수한 연료 소모량과 긴 서비스 주기로 총 소유비용(Total Cost of Ownership, TCO) 관리도 용이하다. 만트럭버스 그룹은 세계 최초로 디젤 엔진의 상용화에 성공하며 26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엔진의 명가로서 세계적인 명성을 자랑하고 있다. 현재는 상용차용 엔진 외 건설기계 및 농기계, 선박 및 건물의 비상발전용 엔진, 특수 엔진 등 다양한 육⋅해상용 엔진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 피터 안데르손 사장은 “이번 전시회 참가로 만트럭의 혁신적인 엔진 기술력과 지속가능한 MAN 엔진 산업을 알리고, 대내외적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육⋅해상용 엔진 사업이 한국 시장에서 저변을 넓혀갈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라고 전했다.

한편, 만트럭은 올해 초 MAN 육⋅해상용 엔진의 세일즈를 담당할 별도의 부서를 새롭게 설립하며, 한국 시장에서 다양한 선박과 발전기용 디젤 엔진 및 하이브리드, 가스 엔진의 판매, 부품 공급 등을 제공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