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4개 기관과 손잡고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 시작
상태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4개 기관과 손잡고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 시작
  • 모토야
  • 승인 2024.05.0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마티아스 바이틀)는 행정안전부, 교육부, 사단법인 녹색어머니 중앙회,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100여 개 초등학교의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해 ‘스쿨존 어린이교통안전 캠페인’을 시작하며 교통안전 지도 활동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이번 캠페인 활동의 일환으로, 녹색어머니 중앙회 홍현미 회장, 행정안전부 안전개선과 지만석 과장,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은정 위원, 교육부 교육안전정책과 최용하 과장, 아이들과미래재단 김병기 본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전용운초등학교 앞에서 ‘시속 30km 준수’, ‘횡단보도 앞, 우선멈춤’ 등의 깃발 안내 등 교통안전 지도 활동을 지난 29일 진행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022년 녹색어머니 중앙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어린이 교통안전 및 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행정안전부, 교육부, 기타 민간 및 시민단체 등 12개 기관 및 단체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어린이 교통안전 인식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이를 통해 2022년에는 서울 지역 130개의 초등학교에 총 2,000개의 교통안전 깃발을 기증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서울 지역 155개 초등학교에 총 2,000개의 깃발을 제공했다. 또한, 올해는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남도 지역 초등학교 100여 곳에 1,000개의 교통안전 깃발을 연말까지 전달하고, 교통안전 지도 활동을 이어 가는 등 어린이 사고 예방을 지원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은정 위원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안전한 교통 문화 확립을 위해 주요 기관 및 단체와 손잡고 저변을 확대해나가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 캠페인이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의 실질적 사고 예방 수칙 준수를 독려하여, 안전한 교통 문화 정착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노력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Kids)는 독일 본사가 2001년 시작한 이후 독일을 포함한 전 세계 13개국 200여만 명의 어린이가 참여하고 있는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4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이후 누적 총 4만 명 이상 어린이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활동으로 서울시와의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도로교통공단과의 어린이 교통공원 개보수 프로젝트, 안심 학교 담벼락 벽화봉사활동, 플레이더세이프티 그림 공모전 등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