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 정산하던 고속도로 통행료, 11일부터 한 번에 OK
상태바
중간 정산하던 고속도로 통행료, 11일부터 한 번에 OK
  • 이동익
  • 승인 2016.11.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는 하이패스를 달지 않은 차량도 재정고속도로(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 통행료를 최종 목적지에서 한 번에 계산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오는 11일 오전 0시부터 재정고속도로와 연결된 8개 민자고속도로에서 `무정차 통행료 시스템(원톨링 시스템)`을 시행한다고 7일(월) 밝혔다.



기존에는 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를 연이어 이용할 경우 중간영업소에서 정차 후 정산해야 했다. 목적지까지 한 번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하이패스를 이용해야 했는데, 이번 시스템의 도입으로 중간 정차 없이도 최종 목적지에서 통행료를 일괄 수납할 수 있게 됐다. 시스템이 적용되는 고속도로는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춘천, 서수원-평택, 평택-시흥, 부산-울산, 수원-광명, 광주-원주 등이다. 통행료는 영상카메라로 이동 경로를 파악하여 매겨지게 된다.


이에 따라 기존 중간 영업소 7개는 철거되며, 영상카메라 등으로 구성된 차로설비가 그 자리에 들어선다. 운전자는 이 구간을 정차나 감속 없이 그대로 주행할 수 있다(단, 도로 폭이 좁아 기존 중간영업소가 완전히 철거되기 전까지는 시속 30km로 서행해야 함). 철거된 중간영업소 부지에는 도로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졸음쉼터와 간이휴게소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의 도입으로 시간 단축과 연료 절감, 온실가스 감축 등 약 9,300억 원 규모의 사회적 편익이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결제 시스템을 개선해 전국 12개 민자고속도로에서 신용카드(후불교통카드 기능 탑재) 결제가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민자고속도로 이용 시 현금을 따로 준비해야 했던 불편이 없어질 전망이다. 해당 노선은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 외곽, 부산-울산, 서울-춘천, 용인-서울, 서수원-평택, 평택-시흥, 수원-광명, 광주-원주, 인천대교, 인천공항 등이다.


나아가 2020년부터는 전국 모든 고속도로에서 통행권을 뽑지 않아도 주행 중 자동으로 통행료가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을 도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